철도노조 ‘준법 투쟁’…열차 정상운행

철도노조 ‘준법 투쟁’…열차 정상운행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9: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오는 12일 ‘총파업’을 앞두고 7일 ‘안전규정 지키기’ 등 준법투쟁에 나섰지만 열차 지연운행 등은 발생하지 않고있다.

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현재 전국 각 노선에서 전 열차가 지연없이 정상 운행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철도노조의 ‘안전규정 지키기’ 투쟁은 출발전 열차 검수 시간 등을 규정에 맞춰 기계적으로 적용해 열차의 출발 등을 지연시키는 일종의 합법적 태업이다.

철도공사 관계자는 “노조의 안전규정 지키기는 법을 빙자한 태업으로 현재까지 이 태업에 참여한 노조 소속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다만 열차 지연 등이 있을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철도노조 관계자는 “안전규정 지키기는 열차 지연을 목표로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오는 12일 총파업을 앞두고 노조원간의 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이라며 “오늘부터 각 지부에서는 야간 집회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철도노조는 오는 24일로 만료되는 단체협약 체결 협상이 결렬될 경우 12일부터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