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악플러 최대 10년간 이용금지된다

싸이 악플러 최대 10년간 이용금지된다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9:5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싸이월드에서 상습적으로 악성 댓글을 다는 사용자는 최대 10년간 이용이 금지된다.

 SK커뮤니케이션즈(이하 SK컴즈)는 싸이월드의 상습적인 악성 댓글 게시자에 대한 이용정지 기간을 현재 최고 1년에서 최대 10년으로 늘린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악성 댓글이나 스토킹으로 인한 고객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SK컴즈는 최근 가수 김장훈이 상습적인 악플로 싸이월드 탈퇴를 선언한 뒤 개선책을 검토해왔다.

 SK컴즈는 또 이용자의 탈퇴 후 재가입을 제한하는 블랙리스트 관리를 강화하고,개인이 설정할 수 있는 미니홈피 접근 차단 대상을 현행 20명에서 50명으로 확대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