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구치소서 30대 한인 목매 숨져

필리핀 구치소서 30대 한인 목매 숨져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1: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6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세부섬 만다우에시(市) 구치소에 수감 중이던 장모(38)씨가 목을 매 숨졌다고 외교통상부 관계자가 7일 밝혔다.

 장씨는 감옥 안에서 신발끈으로 목을 매 자살을 시도했으며 같이 수감된 동료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 5월 필리핀에 입국한 장씨는 현지에서 가라오케를 운영해왔으며 지난해 10월 필리핀 여성을 고용해 영업하다 당국의 합동단속에 걸려 미성년자 인신매매 등의 혐의로 구치소에 수감됐다.

 외교부는 사건담당 변호사로부터 연락을 받아 유족들을 확인하고 여권 발급 등의 행정적 지원조치를 취한데 이어 필리핀 경찰당국에 철저한 수사와 부검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