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천안함, 中정부도 역할하게될 것”

李대통령 “천안함, 中정부도 역할하게될 것”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1: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명박 대통령은 7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천안함 사건에 대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조사결과가 나오면 지난번 한중정상회담 때 약속했던 대로 중국 측에 통보하고 협의를 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렇게 할 경우 중국 정부도 납득하고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한나라당 지도부와 가진 청와대 조찬회동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최근 중국 방문과 관련,“북한이 올 들어 여러 차례 중국방문을 요청해 일정이 만들어졌다.”라면서 “(그러나) 중국이 우리와 만나기 전에 먼저 북한과 만나는 것이 문제가 있다는 생각에서 북한 지도부의 방문을 며칠 미룬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지난번에 우리가 전 세계 국가 가운데 먼저 상하이 엑스포를 방문하고,중국과의 정상회담이 이뤄진 데 대해 중국 정부가 고마워하는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로 인해 국가안보에 대한 걱정이 크고 경제적으로도 아직 위기상황이 지나가지 않은 상태”라면서 “흔들리지 않고 국정의 중심을 잡아 국민이 안심하도록 해야 하며,더 낮은 자세로 국민에게 가깝게 다가가서 정부가 못하는 것까지 세심하게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라고 당부했다.

 천안함 침몰사건을 둘러싼 군(軍) 책임론에 대해선 “군 내부의 혼란이 군의 책임만은 아니다.”라면서 “외부의 환경적 요인도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정몽준 대표는 천안함 침몰사건에 언급,“북한을 두둔하고 정부를 의심하는 정치인들이 문제”라면서 “북한 관련 여부와 관련해 증거조사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야당 의원들을 보면서 문제가 심각함을 느꼈다.”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특히 공개회동 후 이뤄진 20분간의 독대에서 “원인이 밝혀지면 우리가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해야 한다.”라고 건의했다.

 또 ‘스폰서 검사’ 파문과 관련해 정 대표가 “당에서 특검도입을 반대한 적이 없다.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 결과가 미흡하면 특검을 도입할 수 있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고,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부정적 견해는 아니었던 것 같다고 조 대변인이 전했다.

 정 대표는 공수처 설치 논란에 대해서도 “당에서 찬반논란이 있는데 논의할 수 있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고,이에 대해 이 대통령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대통령은 김무성 신임 원내대표와 고흥길 신임 정책위의장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원내지도부 선출과정이 대승적이고 화합하는 모습으로 이뤄져 고맙다.김 원내대표는 당과 청와대,정부 경험을 다 갖고 있는데다 원만한 분이어서 여야 관계도 원만하게 풀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이날 회동에는 당에서 정 대표와 김 원내대표,고 정책위의장,정병국 사무총장,정양석 대표 비서실장,조 대변인 등이,청와대에서 정정길 대통령실장과 박형준 정무수석,이동관 홍보수석,손교명 정무비서관,정부에서 주호영 특임장관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