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 공전” 철도노조 12일 총파업 잠정 결정

“교섭 공전” 철도노조 12일 총파업 잠정 결정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1: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전국철도노동조합 서울지역 조합원 1천여 명은 7일 오전 서울역광장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철도공사의 성실 교섭을 촉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단체협약 개악과 인원 감축,복지축소 선진화의 이름으로 철도노동자의 삶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철도공사는 단체협약 개악을 중단하고 성실하게 교섭에 임하라”고 주장했다.

 또 “공사는 철도노동자의 정당한 투쟁을 탄압하는 것을 중단하라”라며 “공사는 단체협약을 해지해 노조를 무력화시키겠다는 사고에서 벗어나 진정성을 가지고 교섭에 임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철도노조는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노사 교섭이 최근 성과 없이 공전되자 오는 12일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잠정 결정을 하고 이날 서울·순천지부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서 작업규정 지키기 등 ‘준법 투쟁’에 나섰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