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로 피멍 든 노인들 “그래도 내 자식인데…”

학대로 피멍 든 노인들 “그래도 내 자식인데…”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2: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내 속으로 낳은 자식인데 어쩌겠어요.그저 업보라고 생각하고 참고 견딜 수밖에…”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35년 전 남편과 사별하고 농사일과 식당일을 전전하며 5남매를 키워 낸 김점순(76.여.가명) 할머니는 알코올 중독에 빠진 아들의 신체.정서적 학대에 삶의 의욕조차 꺾였다.

 하루가 멀다 하고 이어지는 둘째 아들(48)의 학대를 견디다 못한 김 할머니는 지난해 6월 노인보호전문기관에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다.

 결혼도 하지 않은 아들은 술을 마시면 며칠씩 집에 들어오지 않는 것은 물론,노숙생활 중 돈이 떨어지면 집으로 와 돈을 달라고 노모를 폭행하기 일쑤다.

 이러기를 수년째.가뜩이나 쥐꼬리만한 기초생활수급비 대부분은 아들에게 빼앗겨 김 할머니는 요즘에도 노구를 이끌고 노동판을 전전하고 있다.

 또 다른 자식들이 있지만 둘째 아들의 폭력을 감당할 수 없어 가족 간 왕래조차 끊긴 지 오래됐다.

 정신장애 2급인 아들(55)과 사는 이순임(77.여.가명) 할머니는 지난해 여름 아들의 폭행에 늑골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퇴원 후에도 계속된 아들의 감금 폭행을 견디다 못한 이 할머니는 양로원으로 피신해 도움을 요청했다.

 아들의 폭행이 시작된 것은 지난해 4월.늦깎이 결혼을 하고자 소개받은 한 여성이 400만원을 갈취해 달아난 것.이 할머니 때문에 여성이 달아났다고 단정한 아들의 폭행은 날이 갈수록 심해졌다.

 가뜩이나 아들의 정신장애가 자신 때문이라고 자책하며 평생을 살아온 이 할머니는 아들의 잦은 학대에도 어느 곳에 하소연하지 못한 채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

 강원도 노인보호전문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 접수된 노인학대 사례는 149건이며 상담 건수도 2천236건에 이른다.하루평균 6.5건꼴로 노인학대가 이뤄지는 셈이다.

 이는 전년(2008년)도 신고건수 92건과 상담건수 1천527건에 비해 각각 61.9%(57건),46.4%(709건)가 증가한 수치다.

 학대 행위자는 전체 180명 중 아들이 85명(47.2%)으로 가장 많았고,딸 21명(11.6%),며느리 18명(10%),배우자 14명(7.7%),본인 자포자기 11명(6.1%) 등으로 나타났다.

 도 노인보호전문기관 관계자는 “노인학대 신고가 예년보다 차츰 늘고 있으나 여전히 숙명이라고 여긴 채 자식을 감싸주려고 신고하지 않는 사례도 많다”며 “학대는 명백한 범죄인 만큼 노인 스스로 도움을 요청하고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식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