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봉은사 외압주장’ 김영국 고소

이동관, ‘봉은사 외압주장’ 김영국 고소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6: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7일 이른바 ‘봉은사 외압주장’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했던 김영국 조계종 문화사업단 대외협력위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앞서 김씨는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3월 기자회견 전날 이 수석으로부터 회견하지 않는 대가로 사면복권 제의를 받았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청와대 한 참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수석이 지난달 명진 스님에 이어 오늘 김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정식으로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이 수석은 “김영국씨와 면식이 없고 전화통화를 한 사실이 없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라면서 “거듭 밝히거니와 김씨와 통화할 이유도 없고,더욱이 선거법 문제 등 김씨의 개인사정에 대해서는 더더욱 알 길이 없다.”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면서 “망어(妄語.거짓말)는 불교의 십악(十惡) 가운데 하나로,거짓말을 하면 할수록 점점 불어난다.”라면서 “이런 식으로 거짓말을 쏟아내는 일이 부처님 가르침에 어긋나지 않는지 스스로 돌아보라.”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 수석은 “명진 스님에 이어 김씨까지 허위사실을 동원해 불교계 내부의 일에 나를 끌어들이는 것이 대단히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라며 “지금이라도 명명백백 사실을 있는 그대로 밝히라.”라고 촉구했다.

 그는 “청와대 홍보수석이기에 앞서 한 사람의 자연인으로서 최소한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김씨를 고소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수석은 지난달 13일 자신이 김씨의 기자회견을 막으려 했다고 주장한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