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스폰서’ 정씨 “접대 대가성은 없다”

‘검사 스폰서’ 정씨 “접대 대가성은 없다”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7: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검사 스폰서’라고 주장하는 건설업자 정모(52)씨가 7일 진상조사 과정에서 접대의 대가성에 대해 계속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부산고검에서 2시간30분가량 조사를 받은 정씨는 “접대를 하고 대가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일관되게 진술했다.”라고 그의 변호를 맡은 정재성 변호사가 전했다.

 일부 검사들에 대한 정씨의 진술 번복에 대해 정 변호사는 “대상 검사가 백 명 가까이 되는데 기억이 조금 잘못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라면서 “진술 취지가 다르게 적혀 있는 것을 고치는 것으로 대세에 지장을 주지 않는 사소한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정씨는 이날 조사단으로부터 이전 조사 때와 달리 ‘접대 리스트’에 포함된 검사들에 대해 한 명씩 구체적으로 진술해 달라고 요구받아 피조사자와 정씨의 대질신문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기도 했다.

 한편,이달 10일 관절 수술을 앞둔 정씨는 법원에 구속집행정지 처분을 요청해 놓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