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안전사고 63% 집안서 발생

어린이 안전사고 63% 집안서 발생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가구에 부딪히고 침대서 떨어지고

어린이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곳은 의외로 ‘집 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 확대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접수한 1만 1427건의 14세 이하 어린이 안전사고를 분석한 결과, 63.3%인 7299건이 가장 안전할 것으로 생각되는 가정에서 일어났다고 26일 밝혔다. 그런가 하면 올 1~2월에 접수된 사고 건수도 180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2%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사고를 분석한 결과, 성별로는 활동량이 많은 남자 어린이가 전체 사고의 62.4%(7126건)를 차지했다. 또 연령별로는 걸음마를 시작하는 만 1~3세 때 발생한 사고가 49.5%(5655건)로 가장 많았다.

이 연령대의 아이들은 주로 가구류 등에 부딪히거나(30.2%), 넘어지는(16.2%) 사고를 많이 당했다. 모든 연령에 걸쳐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는 머리와 얼굴이었다. 가정에서 사고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곳은 거실(32.5%)과 침실(32.4%)이었다. 반면 학령기인 만 7~14세 연령은 집 밖에서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안석기자 ccto@seoul.co.kr

2010-05-27 1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