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藥醫지만 주민들은 心醫죠”

“나는 藥醫지만 주민들은 心醫죠”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인제 DMZ마을 자원 한의사 공중보건의 노태진 씨

지난 3월, 강원 인제군 DMZ 마을 서화리에 사는 박모(80)씨는 고민 끝에 보건지소를 찾았다. 3년째 오른쪽 팔이 불편해 손을 심하게 떨던 박씨는 당연히 중풍일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진단 결과 원인은 변비였다. 심한 변비가 피를 탁하게 해 노인들에게 종종 나타나는 증상인데, 그걸 중풍으로 오해한 것이다. 처방도 간단했다. 아침·저녁 빈 속에 들기름과 후추를 섞어 마시라는 것이 처방의 전부였다. 들기름이 배변을 촉진해 2주 만에 박씨의 증세는 완치됐다.

이미지 확대
노태진 씨
노태진 씨
●대학시절 의료봉사하며 인연 맺은 곳

2008년 5월. 인제군 서화보건지소에 한의사 공중보건의 노태진(32)씨가 부임했다. 다른 진료과목 의사들이 온 적은 있었지만, 한의사가 온 것은 처음이었다. 노씨는 6년 전 한의대생 신분으로 이곳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하며 인연을 맺어 오다 군 복무를 대체한 공중보건의 근무지로 선뜻 이곳을 택했다.

그런 그의 진료실에는 종종 보퉁이를 든 환자들이 찾아온다. 직접 말린 황태며, 강에서 낚은 물고기, 산에서 뜯은 나물 등 먹을거리를 정성스레 싸들고 오는 것.

마을 주민 유재경(55·여)씨는 “바쁜 의사 분이 직접 산과 들을 누비며 구한 약재로 주민들에게 보약이며 치료약을 지어 주고 살펴주는데 주민들이 따로 보답할 게 없어 그렇게라도 마음을 표현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근무기간 끝나도 머물고 싶어”

노씨는 “65세 이상은 진료비가 무료이고, 급료도 받기 때문에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고 말하지만 마을 어르신들이 제가 해드린 것 이상으로 고마워해 오히려 송구스럽다.”면서 “저는 기껏해야 약으로 병을 다스리는 약의(藥醫)일 뿐이지만 그분들은 제 마음까지 고쳐주는 심의(心醫)”라며 “오히려 그분들로부터 배우고 얻는 게 많다.”고 했다.

그는 “근무기간은 이제 1년 정도 남았다.”면서 “하지만 근무 기간이 끝나도 당분간 서화리에 남아 자원봉사도 하고 민간의학에 대한 연구도 계속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양진기자 ky0295@seoul.co.kr
2010-05-27 29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