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입학사정관 선발기준 공개됐다

서울대 입학사정관 선발기준 공개됐다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7: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07년 도입 이후 처음…각종 정보 상세히 수록

올해부터 대폭 확대되는 서울대 입학사정관 전형의 선발 기준과 준비 방법이 공개됐다.

서울대 입학관리본부는 27일 이북(e-book) ‘고등학교 학생과 선생님을 위한 서울대학교 입학사정관제 안내’를 만들어 입학안내 홈페이지(admission.snu.ac.kr)에 게시했다고 밝혔다.

서울대가 입학사정관제를 2007년 처음 시행한 이래 전형의 세부 선발 기준과 절차, 학생과 교사의 구체적인 준비 방법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책에는 사정관들이 학교생활기록부, 추천서, 자기소개서 등 제출 서류를 통해 학생의 어떤 부분을 평가하는지와 5단계로 이뤄진 선발 절차가 상세히 소개돼 있다.

학업능력은 입학사정관 전형에 중요하지 않다거나 특정 분야에서만 뛰어나면 합격할 수 있다는 등 지원자들이 갖기 쉬운 오해를 풀어주는 내용도 담겨 있다.

학교 현장에서 혼란을 겪지 않도록 ‘예비 서울대학생의 학교생활’이라는 코너를 통해 전형을 준비하는 학생이 학년마다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고 공부를 해야 하는지와 교사가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지도할 수 있는지 등의 설명도 있다.

책 중간 중간에는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이 대학에 들어간 선배들의 도움말을 넣어 합격을 위한 본보기로 삼을 수 있도록 했다.

서울대는 지난해까지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 외국인특별전형 등 정원 외 전형에서만 입학사정관제로 학생을 선발했지만 2011학년도부터는 정원 내 전형인 지역균형선발전형(선발인원 753명)에까지 사정관제를 확대해 시행한다.

이에 따라 이 제도로 선발되는 인원은 2010학년도 전체 정원(3천159명)의 10.4%(331명)에서 2011학년도에는 35% 정도인 1천100여명으로 늘어난다.

박정일 입학관리본부장은 “올해부터 입학사정관 전형 지원 대상 학생이 대폭 확대돼 학생과 교사들이 구체적이고 정확한 정보를 갖고 준비할 수 있게 하려고 책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