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되려면 1억 내라” 자살한 시간강사 폭로

“교수되려면 1억 내라” 자살한 시간강사 폭로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9: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교수임용 탈락 시간강사, 채용 비리 유서 남겨

 교수 임용에서 탈락하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대학 시간강사가 교수 채용 비리를 폭로하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겨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5일 자신의 집에서 연탄을 피워 놓고 목숨을 끊은 광주 모 사립대 시간강사 서모(45)씨는 교수 채용 과정에서 수억원의 돈이 오가고 있고,논문 대필도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5장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서씨는 ‘이명박 대통령님께’라고 쓴 유서에서 “교수 한 마리(한 자리)가 1억 5천,3억이라는군요.저는 두번 제의를 받았습니다.대략 2년 전 전남의 한 사립대학에서 6천만원,두달 전 경기도의 한 사립대학에서 1억을 요구받았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유서에서 밝힌 경기도의 한 사립대학 교수 임용에 지원했다가 탈락하자 극도의 좌절감에 빠졌던 것으로 전해졌다.그러나 해당 대학 측은 돈을 요구한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또 유서에서 “학교 측에서 (나를) 내쫓으려 한다.(중략) 저는 스트레스성 자살입니다.(중략) 시간강사를 그대로 두면 안 된다.한국사회를 그대로 두면 썩는다.수사를 의뢰한다”고 적었다.

 서씨는 같은과 교수들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으며 “교수님과 함께 쓴 논문이 대략 25편,교수님 제자를 위해 박사논문 1편,한국학술진행재단 논문 1편,석사논문 4편,학술진행재단 발표논문 4편을 썼다”며 논문 대필 사실도 폭로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같이 쓴 논문 대략 54편 모두 제가 쓴 논문으로 교수는 이름만 들어갔으며 세상에 알려 법정투쟁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서씨는 서울의 사립대학에서 학부를 마친 뒤 광주 모 대학에서 영어영문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2000년부터 이 대학에서 시간강사로 일해 왔다.

 한 동료 시간강사는 “교수 채용 과정에서 돈이 오간다는 사실은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희망도 없이 살아가는 시간강사들의 처우 문제나 교수사회에서 이뤄지는 비리가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서씨의 폭로 내용에 대한 수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