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긴장 상황에도 해군 골프장 ‘나 몰라라’ 영업

남북 긴장 상황에도 해군 골프장 ‘나 몰라라’ 영업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1: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정부의 대북제재 조치로 남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 평택,화성 덕산대 등 전국 5곳의 해군 골프장은 버젓이 운영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정부 대북제재 조치가 발표된 지난 24일 전국에 을호비상(경찰관 절반이 평일 오후 10시까지.주말 오후 6시까지 근무)을 내린 경찰은 어수선한 시국 등을 감안해 경찰대 골프장(용인)을 다음달 20일까지 휴장하기로 했다.

 해군복지근무지원단은 경기 평택(9홀)과 화성 덕산대(9홀),경남 진해(9홀),경북 포항(9홀),강원 동해(9홀) 등 전국 5곳에 군(軍) 체력단련장(골프장)을 운영하고 있다.

 장병의 복지 증진과 체력 단력을 위해 건립된 이들 골프장은 천안함 침몰사고로 군인들에게 골프금지령이 내려지자 영업 차질을 우려해 현역 군인을 제외한 예비역과 민간인 위주로 손님을 받고 있다.

 골프장마다 1일 40여 팀이 라운딩을 하며 평일에는 민간인도 이용할 수 있다.현역 군인과 예비역,일반인 등으로 구분해 받으며 이용료는 18홀 기준으로 군인 3만~4만원,민간인은 10만원 안팎이다.

 28일 평택과 덕산대,29~30일 진해와 덕산대,31일 덕산대,6월7일 진해 골프장은 각각 예약이 모두 끝난 상태다.

 평택 2함대사령부 인근 군 골프장 관계자는 “골프금지령이 내려진 현역에게 배정된 라운딩 팀 비율을 예비역과 민간인 쪽으로 돌려 예약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해군 관계자는 “체력단련장 등과 같은 군 복지시설은 계약직 민간인이 고용돼 있어 이들의 고용 유지 등을 위해 정상 영업을 하고 있다”며 “이 시설의 영업제한은 군사대비태세의 제한요건은 아니며 군은 군사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