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 천안함 허위사실 유포 40대 입건

대전경찰, 천안함 허위사실 유포 40대 입건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5: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7일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한 허위사실을 인터넷에 퍼뜨린 혐의(전기통신기본법 위반)로 신모(4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지난 3월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 자유게시판에 ‘천안함의 범인은 접니다’라는 제목으로 “저는 미국 핵잠수함 하와이호인데 제가 들이받아 두동강이 났고 그 뒤 자수했어요.”라는 등 천안함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15차례에 걸쳐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씨는 경찰에서 “인터넷에서 떠도는 얘기들을 짜깁기해서 장난으로 올린 것 뿐인데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라고 진술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