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자살 시간강사 폭로’ 진상 조사

조선대, ‘자살 시간강사 폭로’ 진상 조사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6: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교수 임용 탈락을 비관해 자살한 광주 조선대학교 시간강사가 교수 채용 비리와 논문 대필 등을 폭로한 유서를 남겨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학교 측이 자체 진상조사에 나섰다.

 조선대는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논문 대필 문제 등에 대해서는 연구처,교무처,교수평의회,비정규직교수노조와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정확한 진상을 조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조선대 시간강사 서모(45)씨는 교수 채용 과정에서 수억원의 돈이 오가고 있고,논문 대필도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등의 교수사회 비리를 폭로하는 유서를 남겼다.

 조선대는 조사 결과에 따라 법적 조치를 검토하는 한편 비정규직교수에 대한 처우를 개선해나갈 방침이다.

 서씨는 경기도내 한 사립대학 교수 채용에 응모했다가 탈락한 뒤 심한 좌절감에 빠져 유서를 남기고 자살했다.유서에서는 지원했던 대학측에서 채용 대가로 1억원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