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접대 또다른 장부 있다”

“검사 접대 또다른 장부 있다”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스폰서 검사’ 의혹을 수사 중인 민경식 특별검사팀은 검사 100여명을 접대했다고 폭로한 경남 지역 건설업자 정모(52)씨로부터 검사들을 접대한 미공개 장부가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준 특검보는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정씨가 압수수색을 해도 나오지 않을 곳에 새 장부를 보관해 놓았다고 말했다.”면서 “미공개 장부를 확보해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장부에는 접대한 검사들의 명단, 접대 방법, 성매매 여부 등이 기록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또 정씨로부터 MBC PD수첩 등에 폭로한 인사 외에 부산지역의 또 다른 평검사 1명을 접대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 확인에 들어갔다. 특검팀은 “정씨가 ‘건강만 괜찮다면 서울에서 검사들과 대질조사를 받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고,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향응 의혹이 있는 전·현직 검사들을 차례로 소환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강릉지청 사건과 관련, 16일 대한석탄공사 도계광업소 등 14곳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영업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분석 작업을 18일까지 마치고 향후 수사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향응을 받은 혐의로 해임된 서울고검 수사관 2명과 관련해서는 제보자 김모씨가 17일 다시 소환돼 조사를 받았고, 김씨는 수사관들의 감찰결과보고서 사본을 특검팀에 제출했다.

임주형기자 hermes@seoul.co.kr

2010-08-18 8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