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햇살’ 창간 15주년 어린이 문화 소외 해소 나서

‘아침햇살’ 창간 15주년 어린이 문화 소외 해소 나서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어린이문화 전문지 ‘계간 아침햇살’이 창간 15주년을 맞아 지역 어린이들의 문화 소외 해소하기에 나선다. 18일 전남 영암군 청룡리에 어린이전문 문화시설인 ‘동화 같은 세상’을 연다. 폐교인 청룡분교를 개조해 도서관, 아동극 전문 소극장 등을 만들고 아이들을 다시 불러모은다. 연극을 통해 타인과 세상에 대해 배우는 것은 물론 평소 궁금했던 동화작가, 동시인들과의 만남도 가질 수 있다. 오후 2시에는 전남 영암 월출산 자락에 위치한 ‘기차랜드’ 야외음악당에서 신나는 동시 이벤트가 예정돼 있다. 시인과 함께 동시를 읽고, 외우고, 노래하는 시간이 펼쳐진다. 참가 어린이들에게는 시인의 자필사인과 덕담이 담긴 동시집을 선물한다.

박상숙기자 alex@seoul.co.kr

2010-08-18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