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육영수 여사 옥천군 생가 복원

故육영수 여사 옥천군 생가 복원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99칸 조선시대 전통한옥인 충북 옥천읍 교동리 고(故) 육영수 여사 생가가 복원됐다. 17일 옥천군에 따르면 국비 등 37억 5000만원을 들여 9181㎡에 안채, 사랑채, 중문채, 곳간채, 사당 등 건물 13채(711㎡)와 못, 연자방아, 뒤주 등이 최근 복원됐다.

이미지 확대
육 여사 생가는 1979년 박정희 대통령 서거 후 방치되면서 지붕이 무너져 내렸고, 1999년에 석축과 담장을 남기고는 완전 철거돼 터만 남아 있었다. 본래는 1800년대 한옥이었다. 이후 옥천군은 유적훼손을 막기 위해 2002년 터 전체를 충북도 기념물(123호)로 지정받아 복원을 추진했다. 군 관계자는 “복원공사는 유족과 학계 전문가 등의 고증을 거쳐 최대한 원형에 가깝도록 시공했다.”면서 “지름 50㎝ 안팎의 소나무와 흙으로 구운 한식기와 등을 사용해 조선 전통한옥의 분위기를 살렸다.”고 말했다.

군은 육 여사 기념관을 짓고 주차장도 만들어 가까운 곳에 있는 ‘향수’의 시인 정지용 생가와 함께 관광상품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옥천 남인우기자 niw7263@seoul.co.kr

2010-08-18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