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부터 인구 감소…다인종사회 도래

2018년부터 인구 감소…다인종사회 도래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7: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우리나라 인구가 2018년부터 감소하고 다인종.다민족 사회로 급격히 변모할 것이라는 전망이 18일 나왔다.

또한 현재 대학 전공별 배출인력과 노동시장의 구조 간에 심각한 불균형을 보이고 있으며, 청년층 노동시장은 공급 초과로 고용 공백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내용은 통계개발원이 최근 한국사회과학자료원에 용역 의뢰한 ‘2009 한국의 사회 동향’ 보고서를 통해 공개됐다.

보고서는 우리 사회가 출산력의 급격한 저하 때문에 10년 이내에 인구와 노동력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나라의 연평균 인구증가율은 2005∼2010년 0.3%로 추정했으며 2018년부터 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할 것으로 분석했다.

2050년 우리나라 인구는 4천234만명으로 2009년 대비 13.1%나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보고서는 우리 사회가 1980년대 말부터 결혼 이민자의 급격한 증가로 인구학적으로 다인종.다민족화되어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다문화 가족은 아직 소수이며 다문화 가구원들은 피부색 혹은 외모가 다르다거나 개발도상국 출신이라는 이유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의 피해를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현재 인구학적 다양성이 문화적 다양성으로 이어지지 못해 사회적 관용성을 높이지 못한 상태라면서 우리 사회가 다문화 사회의 문턱을 넘었으나 진정으로 다문화적인 사회가 되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인구고령화의 심각성도 경고했다.

우리나라 인구의 고령화는 경제적 활동성을 떨어뜨리고 건강보험이나 국민연금의 안정성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현재는 1명의 노인 인구를 부양하기 위해 5명의 노동인구가 필요하지만 2050년께는 노동인구 1명이 1명의 노인을 책임져야 하는 사태가 벌어질 것으로 우려했다.

또한 고령화로 인해 전체 의료비 지출이 2050년에 국내총생산(GDP) 대비 10%를 넘고, 2043년부터는 국민연금 재정이 적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 체계의 대대적인 수술이 불가피해 연금수급자와 신규가입자 사이에 첨예한 갈등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노인 노동력을 활용하기 위한 노인 노동시장 확대, 은퇴시기의 연장과 이에 따른 임금피크제 등 기업 조직 구조의 변화가 예상됐다.

이혼과 관련해 과거에는 자녀가 있는 부부는 이혼을 망설이고 이혼 뒤에도 자녀 양육권을 서로 차지하기 위한 갈등이 많았으나 최근에는 이혼 뒤 자녀를 버려두는 현상이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나라 사회시스템 가운데 교육과 노동시장에 고질적인 결함이 있다는 점도 보고서는 강조했다.

우리나라 학생들은 절반 이상이 거의 매일 사교육을 받고 있으며 서구사회에서는 주로 학업성취 수준이 낮은 학생이 사교육을 받지만 우리나라는 학업성취가 높을수록 사교육을 더 많이 받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대학 전공별 배출인력의 분포가 노동시장의 구조와 맞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학 전공별로는 의약 및 교육계열의 취업 성과가 상대적으로 좋은 반면 인문계열과 자연계열은 취업 성과가 가장 미진해 노동시장 구조와의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지적됐다.

청년층 노동시장은 지속적인 고학력화와 누적된 공급초과 때문에 학교졸업 이후 첫 취업까지 평균 1년이 소요되며 고용의 안정성과 질도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학교에서 노동시장으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노는 비율도 높았다. 지난해 현재 청년층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10%가 취업시험 준비로 경제활동에 참여하지 않고 있었다.

1997년 경제 위기 이후 소득이 낮은 가구의 소득 증가율은 둔화된 반면 소득이 높은 가구의 소득 증가율은 상대적으로 더 높아졌으며, 최근 들어 여성 배우자가 경제활동을 통해 얻는 소득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