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째려봐” 장애인에 인분먹인 10대 소녀들

“왜 째려봐” 장애인에 인분먹인 10대 소녀들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8: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째려본다’는 이유로 처음 본 10대 여성 지적장애인에게 인분을 먹이고 담뱃불로 몸에 상처를 내는 등 가혹행위를 한 10대 소녀 2명이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지적장애인을 폭행하고 인분을 먹이는 등 가혹행위를 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이모(15.여.중학교 중퇴)양 등 2명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양 등은 이달 초 부산 해운대구 반송동 아파트 상가를 지나다 지적장애가 있는 박모(16.여)양과 가볍게 부딪친뒤 ‘왜 째려보느냐’며 박양의 뺨을 수십 차례 때린 뒤 3층 화장실로 끌고 갔다.

이양 등은 박양이 달아나지 못하게 휴대전화를 빼앗고 담뱃불로 몸에 상처를 입힌 뒤 화장실 오수를 몸에 뿌리고 빗자루로 수십 차례 때렸다.

이들은 또 변기에 남아있던 인분을 청소용 솔에 묻혀 먹이기도 했으며 알몸사진을 찍고 ‘경찰에 신고하면 소년원에 다녀와서 죽이겠다’라며 협박까지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 대부분을 시인했지만 10대 소녀들이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가혹하고 비인간적이어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