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76%, 男 24% “사내 성희롱 당해 봤다”

女 76%, 男 24% “사내 성희롱 당해 봤다”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8: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직장인들은 절반 가까이가 회사에서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취업ㆍ인사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5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에서 성희롱을 당해 본 적이 있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47.5%에 달했다.

여성 응답자는 75.9%(198명)가, 남성 응답자의 경우 24.1%(63명)가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가해자는 상사(73.6%)가 제일 많았고 이어 동료(13.8%)와 사업주(11.5%), 후배(1.1%)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경험자들은 60.9%가 지속적으로 성희롱이 일어난다고 말했고 일회적이었다는 응답은 39.1%에 그쳤다.

피해 유형으로는 불필요한 신체 접촉(35.6%)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음담패설(29.9%)과 신체에 대한 평가나 비유(11.5%), 성적 관계를 요구하거나 회유하는 행위(10.3%), 회식 때 술을 따르라고 강요하거나 춤을 추자는 요구(5.7%) 등을 당했다는 응답자들도 있었다.

이들은 성희롱에 대한 대응 방법을 묻자 55.2%가 ‘별다른 대응 없이 참는다’(55.2%)고 응답했다.

‘불쾌하다는 의사를 직접 표현한다’(29.9%)거나 ‘주변 직원들과 문제를 의논하고 공동 대응한다’(3.4%), ‘상급자에게 사실을 알린다’(2.3%)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경우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의 실시 여부에 대해서는 ‘하지 않는다’(57.5%)는 답변이 ‘실시한다(47.5%)’ 또는 ‘모르겠다’(4.6%) 등의 답변보다 많았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