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부갈등 끝 집에 불지른 중국인 며느리

고부갈등 끝 집에 불지른 중국인 며느리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9: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집안 청소 문제로 시어머니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국인 며느리가 홧김에 집에 불을 질러 경찰에 입건됐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18일 중국 한족 출신의 A(29.여)씨를 방화 혐의로 불구속 입건,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 오전 9시 17분께 대구시 수성구 만촌동 자신의 집 안방에서 남편이 최근 사준 옷에 라이터로 불을 질러 1천여만원의 재산피해(경찰 추산)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지난 4월 남편(46)과 국제결혼한 A씨는 평소 언어적,문화적 장벽으로 시어머니와 갈등을 빚어오다 이날도 청소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중 남편이 자신의 편을 들어주지 않자 홧김에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중국에서는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간섭을 하지 않는데 한국에서는 간섭이 너무 심한데다 남편까지 시어머니편을 들어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가 지른 불은 주택 내부 68㎡와 가재도구 등을 태우고 10여분만에 진화됐지만 이 과정에 소방차 14대와 소방관 40여명이 출동,소동을 빚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