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임진각서 대북전단 60만장 띄워

보수단체, 임진각서 대북전단 60만장 띄워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14: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라이트코리아와 국민행동본부 등 보수단체 회원 70여명은 18일 오전 11시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 주차장에서 ‘8.18 판문점 도끼만행사건’ 34주년을 맞아 대북전단 60만장을 북으로 날려보냈다.

 이들은 북한체제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전단과 플래카드,DVD,미화 1달러 지폐 1천여장을 대형풍선 18개에 매달아 북으로 띄웠다.

 행사에 앞서 국민행동본부 서정갑 본부장은 “34년 전 미군장교 2명이 사망한 사건을 기억하고 천안함 폭침 사건 등 북한의 만행을 북한 동포들에게 알리기 위해 대북전단을 날리게 됐다”며 “앞으로 각 시.도 단체와 힘을 합쳐 전단 날리기 행사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