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재단, 조현오 고소·고발

노무현재단, 조현오 고소·고발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16: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노무현재단은 18일 ‘차명계좌’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를 사자(死者)에 대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다.

 재단 측은 고소 및 고발장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차명계좌를 만들거나 검찰의 수사 도중 차명계좌가 발견된 사실이 없음에도 노 전 대통령이 차명계좌 때문에 자살했다는 허위 사실을 말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 부인인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게이트’와 관련해 특검을 못하게 했다는 조 내정자의 발언에 대해서도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를 하려하거나 논의한 적이 없으며,권 여사가 수사를 못하도록 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변호사는 “고위 공직자라는 사람이 간부 경찰관을 상대로 한 공개적인 강연에서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을 얘기해 서거한 전직 대통령을 모욕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