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터 고무바닥재서 발암물질

놀이터 고무바닥재서 발암물질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조사대상 11% 중금속 검출

초등학교와 유치원 등에 설치된 일부 실외 놀이터의 고무 바닥재에서 유해 중금속 성분이 검출됐다.

환경부는 전국 실외 놀이터 340곳을 선정해 환경안전 6개 항목에 대해 진단해 본 결과, 284곳(84%)에서 1개 항목 이상이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26일 밝혔다.

진단 항목별로 보면 합성수지 고무바닥재를 설치한 놀이터 117곳 중 13곳(11.1%)에서 유해 중금속인 납(Pb)과 6가크롬(Cr6+)이 검출됐다. 6가크롬은 발암물질로 피부에 접촉하면 부종 등 피부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모래 등 토양 바닥재를 사용한 256곳 중에는 중금속 기준을 초과한 시설이 없었다.

유진상기자 jsr@seoul.co.kr

2010-08-27 8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