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홍길·박영석등 “오은선 칸첸중가 등정 못했다”

엄홍길·박영석등 “오은선 칸첸중가 등정 못했다”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대한산악연맹이 히말라야 8천m급 14좌를 완등했다고 선언한 오은선 씨의 칸첸중가 등정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이미지 확대
오은선 대장이 14좌 완등을 마무리 짓는 안나푸르나 등반을 펼치고 있다
오은선 대장이 14좌 완등을 마무리 짓는 안나푸르나 등반을 펼치고 있다


 연맹은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경기단체 회의실에서 칸첸중가 등정자 6인을 불러 ‘의혹 검증 회의’를 열고 이 같은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연맹은 “오은선 씨가 지금까지 공개한 칸첸중가 등정 자료를 심도 있게 검토한 결과 정상 등정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칸첸중가 등정자인 엄홍길(2000년 등정),박영석(1999년),한왕용(2002년),김웅식(2001년),김재수(2009년),김창호(2010년) 씨 등이 참석했다.

 김창호(2010년) 씨는 개인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으나 연맹은 회의 중에 전화 통화로 의견을 청취했다.

 사안이 산악계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판단해 이인정 연맹 회장이 직접 참관했으며 회의는 김재봉 전무이사가 주재했다.

 이 회장은 “전날 오은선과 면담을 했는데 등정에 대한 믿음이 강직했다”며 “오은선이 힘들어하는 모습에 가슴이 매우 아프다”고 말했다.

 오 씨는 여성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천m급 봉우리 14개를 완등했다고 선언했으나 봉우리 가운데 하나인 칸첸중가의 정상에 서지 않았다는 의혹이 일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작년 5월 오 씨에 이어 칸첸중가에 다녀온 한 국내 산악인이 ‘정상의 사진이 실제 정상의 모습과 많이 다르다’고 주장함에 따라 의혹이 일기 시작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