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자 15만명 한라상조 압수수색…타업체도 내사

가입자 15만명 한라상조 압수수색…타업체도 내사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9: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검찰이 가입회원 15만명 규모의 한라상조를 압수수색했다.

 또 대표의 횡령 의혹을 사는 다른 상조업체 몇 곳에 대해서도 내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부산지검 특수부(김재구 부장검사)는 최근 울산에 있는 한라상조 본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여 회계와 영업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회사 박모 대표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잡고 있으며,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를 소환할 방침이다.

 검찰이 이 업체 외에 대표의 회삿돈 횡령 등으로 소비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다른 몇몇 대형 상조업체에 대해서도 내사를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1990년대부터 영업을 시작한 한라상조는 2003년 법인으로 전환했으며 각종 단체와 기관과 장례서비스 협약을 통해 성장하면서 가입 회원수만 최대 15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관련 업계에 추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