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이 질병치료?‥허위광고 852건 적발

식품이 질병치료?‥허위광고 852건 적발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10: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올해 4~7월 인터넷 및 신문 매체를 통해 일반식품이 질병치료 효능이 있는 것처럼 허위·과대 광고하다 적발된 사례가 325건에 이른다고 27일 밝혔다.

 특히 대표적인 사례로는 심장질환·고혈압·치주염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린 대웅제약의 건강기능식품 ’코큐텐‘,변비치료·이뇨작용·관절염·통증 경감 등을 광고한 ㈜대상의 음료 ’마시는 홍초‘가 적발됐는데 모두 영업정지나 고발조치를 했다고 식약청은 말했다.

 식약청은 이와 함께 허위·과대광고를 하거나 금지된 물질을 함유한 식품을 판매한 해외 사이트 526곳에 대해 접속차단하거나 광고금지를 요청했다.

 식약청은 소비자에게 식품 등의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당부하고 식약청 홈페이지 ’식품안전소비자신고센터‘나 시·군·구청 위생관련 부서에 이러한 사례를 신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