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속보] ‘청송 농약소주 사망’ 마을주민 1명 음독 사망

[속보] ‘청송 농약소주 사망’ 마을주민 1명 음독 사망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6-04-03 14:20
업데이트 2016-04-03 14: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10일 오전 경북 청송군 현동면 한 마을회관을 경찰관이 조사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9일 저녁 소주를 나눠마신 주민 2명이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돼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다. 2016.3.10. 연합뉴스
10일 오전 경북 청송군 현동면 한 마을회관을 경찰관이 조사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9일 저녁 소주를 나눠마신 주민 2명이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돼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태에 빠졌다. 2016.3.10. 연합뉴스
‘청송 농약 사망 사건’이 발생한 마을주민 1명이 경찰 조사를 앞두고 농약을 마시고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8시쯤 청송군 현동면 눌인3리 주민 A(74)씨가 축사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병원 이송 직후에 숨졌다. 유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