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경비원 폭행 논란…대체 왜?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경비원 폭행 논란…대체 왜?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6-04-03 22:31
업데이트 2016-04-03 22: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스터피자 회장 경비원 폭행 논란
미스터피자 회장 경비원 폭행 논란
미스터피자 회장이 경비원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조사중이다.

3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밤 서대문구의 한 건물에서 ‘미스터 피자’ 등 브랜드를 소유한 외식업체 MPK그룹 정우현(68) 회장이 이 건물 경비원 황모(58)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정 회장은 이날 개점을 앞둔 MPK그룹 소유 A식당에서 저녁을 먹었으며 오후 10시 30분쯤 건물 밖으로 나서려 했다. 그러나 건물 경비원들이 이미 문을 닫은 상태였다.

경비원 황씨가 사과를 하려고 A식당으로 찾아갔는데 정 회장이 화를 내며 밀치는 등 폭행한 혐의라고 경찰은 밝혔는데 구체적인 폭행혐의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황씨는 경찰 조사에서 “밤 10시가 되면 건물 안에 사람이 있어도 정문을 닫는 게 근무 원칙이기에 문을 닫았을 뿐인데 정회장이 손으로 얼굴을 때리는 등 두차례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 회장은 “언쟁과 승강이가 있었고 어깨를 잡아끄는 행동은 있었으나 얼굴을 때리는 등 일방적인 폭행은 없었다”면서도 “이런 일이 벌어져 황씨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를 통해 당시 상황을 확인하고서 필요하면 정 회장 소환조사 일정을 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