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선관위 “노회찬, ‘야권’은 빼고 ‘단일후보’로 써야”

선관위 “노회찬, ‘야권’은 빼고 ‘단일후보’로 써야”

입력 2016-04-03 14:15
업데이트 2016-04-03 14: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중앙선관위 지침에 따라 노회찬 경남 창원성산 후보가 선거 현수막 등에 ‘야권단일후보’란 명칭을 쓸 수 없게 됐다.

창원성산구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미 가정으로 발송된 선거공보물은 제외하고 오는 5일까지 선거 현수막 등에 표기한 ‘야권단일후보’ 명칭을 바꾸라는 내용의 공문을 노 후보 선거사무소에 보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일 더민주·국민의당·정의당 등 야권 3개 정당 중 한 곳이라도 단일화에 합의하지 않은 선거구에서는 ‘야권단일후보’라는 명칭을 쓸 수 없다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지침에 따른 후속조치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단일화를 한 노 후보는 선거 현수막 등에 ‘야권단일후보’라고 표기한 뒤 그 밑에 그보다 작은 글씨로 ‘더불어민주당·정의당’을 표기해왔다.

창원성산 야권 후보로는 노 후보 외에 국민의당 이재환 후보가 있다.

창원성산구 선관위는 ‘야권단일후보’ 대신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 또는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화 후보’란 명칭을 사용하도록 노 후보 측에 통보했다.

노 후보 측은 “선관위에서 문제제기를 한 만큼 기한내에 표기를 바꾸겠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경남도당은 ‘야권단일화후보’ 명칭을 사용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노 후보를 지난 2일 창원지검에 고발한바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