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흘 계속된 소백산 화재 원인은 마을주민 밭두렁 소각”

“사흘 계속된 소백산 화재 원인은 마을주민 밭두렁 소각”

입력 2016-04-03 15:53
업데이트 2016-04-03 15: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불 낸 주민 조사 중…산불, 잔불까지 진화

지난 1일 충북 단양군에서 발생해 사흘째 이어진 소백산 화재는 현지 주민의 밭두렁 소각 때문인 것으로 드러나됐다.

이미지 확대
’되살아난 불씨’ 단양 소백산 2차 화재
’되살아난 불씨’ 단양 소백산 2차 화재 3일 충북 단양군 소백산에서 지난 1일에 이어 발생한 2차 화재 현장에서 진화대원들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단양군 특별사법경찰관은 3일 휴경지에서 잡초를 태우다 실수로 불을 내 소백산에 옮겨 붙게 한 혐의(산림보호법 위반)로 한모(62) 씨를 조사 중이다.

한 씨는 지난 1일 오후 단양읍 천동리 자신의 밭에서 밭두렁에 난 잡초 정리를 위해 불을 피웠다 소백산에 옮겨 붙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 씨는 “농사를 짓기 위해 한동안 묵혔던 밭을 정리하기 위해 불을 피웠는데 불씨가 날리면서 인근 산으로 옮겨 붙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고 단양군은 전했다.

단양군은 소백산 화재 진화가 모두 끝남에 따라 4일 한 씨를 불러 조사한 뒤 혐의 사실이 확인되면 산림보호법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지난 1일 저녁 발생해 27시간 만에 진화됐다 3일 새벽 다시 살아난 불길은 1㏊를 추가로 태우고 이날 오후 2시 30분께 모두 진화됐다.

앞서 1일 오후 6시 16분께 단양읍 천동리 산 7번지 천동동굴 부근에서 발생한 최초 화재는 산림 3㏊가량을 태우고 27시간 만인 2일 오후 9시께 진화된 바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