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양 시신 유기 친부 “아이 때린 적 있다” 실토

고준희양 시신 유기 친부 “아이 때린 적 있다” 실토

김태이 기자
입력 2018-01-01 14:05
업데이트 2018-01-01 14: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고준희(5)양을 야산에 매장한 친아버지가 “아이를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면담 조사에서 고씨는 “아이를 때린 적이 있다”고 실토했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 어느 부위를 어느 강도로 때렸는지 등 정확한 진술은 하지 않는다고 한다.

경찰은 오후 조사에서 고씨가 과거 준희양을 폭행한 상황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이 폭행으로 준희양이 사망에 이르게 됐는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고씨는 점차 유연한 진술을 하고 있다”며 “곧 사건 퍼즐을 짜 맞출 수 있는 유의미한 답변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