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1000개 안 싣고…인천공항·대한항공 “네 탓”

짐 1000개 안 싣고…인천공항·대한항공 “네 탓”

기민도 기자
입력 2018-01-19 22:30
업데이트 2018-01-20 11: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항공사 “1터미널과 검색 체계 달라”, 공사 “분류 후 짐 싣는 건 항공사 업무”

이미지 확대
인천공항T2 시대 열렸다
인천공항T2 시대 열렸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된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계류장에는 항공기가 계류해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개장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수하물 처리 과정에 문제가 발생해 여객기가 승객 짐 1000여개를 싣지 않고 출발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공항공사 측과 대한항공 사이에 책임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1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29분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떠나 오후 11시 15분 필리핀 마닐라에 도착한 대한항공 KE623편에 여객 수하물 165개가 실리지 않았다. 이날 새벽 마닐라에 도착한 한 탑승객은 “1시간 이상 기다렸는데도 짐이 안 나와 분실 신고를 하러 갔더니 아예 짐을 싣지 못했다는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승객 짐 분실 사태는 KE623편으로 연결되는 환승 여객기가 지연 도착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하물 처리가 늦어져 비행기에 실리지 못한 것이다. 항공사 관계자는 “공항공사에서 하청을 준 보안업체 직원들 대부분이 신규 채용 인력이라 적절하고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못했다”면서 “누락된 수하물은 오전 중으로 최종 목적지로 보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공항공사 관계자는 “수하물 검색 시스템이 바뀐 것은 맞지만, 수하물처리시스템(BHS)에 문제가 생겨 발생한 일은 아니다. 환승편 여객기가 지연도착하더라도 이를 여객기로 옮기고 출발하기 전에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것은 항공사의 역할”이라면서 항공사의 책임을 주장했다.

제2터미널의 수하물 검색 시스템이 원인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제1터미널에서는 엑스레이 검사대에서 곧바로 가방을 열어 기내 반입 금지 물품을 확인할 수 있지만, 제2터미널에서는 출국장 안에서 수하물 검색 절차가 진행돼 가방에서 반입 금지 물품이 발견돼도 승객과 개별 접촉이 쉽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8-01-20 8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