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소위 부대 배치 나흘만에 관사서 숨져…유족 “업무 과중”

공군소위 부대 배치 나흘만에 관사서 숨져…유족 “업무 과중”

입력 2018-01-20 14:06
업데이트 2018-01-20 19: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충주 전투비행단 소속 장교 관사서 스스로 목숨 끊어숨지기 전날 밤 아버지에게 “길러주셔서 감사” 전화

충북 충주 공군 비행단의 장교 관사에서 초급장교가 부임한 지 나흘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어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유족은 숨진 장교가 혼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업무를 부여받은 탓에 평소 스트레스를 호소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20일 공군 등에 따르면 충북 충주 비행단 소속 A 소위가 지난 19일 오전 7시 10분께 장교 숙소 난간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지나가던 부대원이 발견, 군 당국에 신고했다.

A 대위는 청주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작년 12월 1일 공군 학사장교로 임관, 교육을 받은 뒤 이 부대에 처음 배치됐다.

부대에서 행정계장을 맡은 A 소위는 이 부대로 발령받은 지 나흘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군 당국은 전했다.

군 당국은 현재 부검을 진행 중이며 A 소위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유족은 A 소위가 최근까지 업무 과중으로 스트레스를 주변에 호소해왔다고 주장했다.

한 달 정도를 배워야 하는 업무였는데 인수인계가 제대로 안 된 탓에 정신적으로 힘들어했다는 것이다.

A 장교의 아버지는 “사고가 나기 전날 아들이 전화하더니 갑자기 길러주셔서 감사하다고 하더라”며 “갑자기 무슨 일이 있나 생각했는데 다음 날 새벽에 이런 일이 났다”고 울먹였다.

부대 관계자는 “아직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A 소위의 죽음에 대해 조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