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관 방화참극’ 희생자 중 3명 한방서 발견…“모녀로 추정”

‘여관 방화참극’ 희생자 중 3명 한방서 발견…“모녀로 추정”

입력 2018-01-20 17:04
업데이트 2018-01-20 17: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일 서울 종로구의 서울장여관에서 벌어진 ‘방화 참극’ 사망자 중 3명은 모녀 사이인 것으로 추정된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혜화경찰서는 이날 브리핑에서 사망자 5명 가운데 여성 3명이 한 방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여관 주인 김모(71·여)씨 진술로 미뤄볼 때 이들이 모녀지간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한 방에 가족 같은 사람들이 묵었다’고 진술했다”면서 “이들 중 2명은 여성으로 확인됐으며, 나머지 한 명은 성별이 확인되지 않았으나 여성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도 경찰 조사를 받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아가씨가 죽었다. 엄마하고 같이 온 사람이다.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한 바 있다.

현재까지 경찰 조사 결과로는 이들 중 한 명은 50대 여성이며 나머지 두 명은 나이가 20대 언저리인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들의 시신이 심하게 훼손됐고 신원을 확인할 만한 소지품도 발견되지 않아 신원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19일 여관 105호에 묵었다. 입구로 들어서자마자 바로 왼쪽에 있는 방이지만 방화 피의자 유모(53)씨가 휘발유를 뿌린 탓에 불이 급격히 번져 미처 빠져나가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확대
술 취해 여관 불 지른 방화 용의자
술 취해 여관 불 지른 방화 용의자 서울 종로5가 여관 화재 방화 용의자가 20일 오전 혜화경찰서에서 조사실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오전 3시 서울 종로구 종로5가의 S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건물에 있던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 갔다. 불은 만취한 상태에서 이 여관에 투숙하려다 이를 제지하려는 주인과 다툰 용의자 유모(53)씨가 낸 것으로 보인다. 2018.1.20
연합뉴스
경찰은 사망자 5명 중 이들을 제외한 2명에 대해서는 지문검색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

이날 오전 3시께 종로5가의 서울장여관에서 불이 나 건물에 있던 10명 중 이모(61)씨 등 5명이 숨지고 진모(51)씨 등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 갔다.

여관 주인이 성매매 여성을 불러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을 낸 유씨는 범행 뒤 112에 자신의 범행임을 밝혔다.

경찰은 불을 낸 유씨에 대해 현존건조물방화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