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남자 선생님 ‘품귀’

초등 남자 선생님 ‘품귀’

입력 2018-01-22 23:16
업데이트 2018-01-23 02: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울 합격자 10명 중 1명꼴

바닥을 치고 상승하나 싶던 서울 국공립 초등교사 합격자 중 남성 비율이 다시 꺾였다. 열 명 중 한 명꼴이다.
이미지 확대
서울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국공립 유치원·초등학교·특수학교 교사 임용시험 최종합격자 702명 명단을 22일 홈페이지(www.sen.go.kr)에 발표했다. 유치원 교사는 257명, 초등학교 교사는 382명, 국립 포함 유치원·초등 특수학교 교사는 63명이다.

유치원과 특수학교 교사 합격자는 전년도(각각 36명과 17명)에 견줘 크게 늘어난 반면 초등교사 합격자(2017학년도 814명)는 53.1%나 감소했다. 그나마 ‘임용 대란’에 교대생들이 집단 반발한 결과다.

남성 합격자는 다시 품귀 현상을 빚었다. 장애인 구분 선발 인원을 제외한 서울 지역 초등교사 합격자 360명 중 남성은 40명으로 11.1%에 불과했다. 지난해 15.5%보다 4.4% 포인트 하락했다. 2013학년도 14.1%, 2014학년도 14.3%에서 2015학년도에 11.0%로 최저를 기록했다가 이듬해 13.4%로 상승 추세였다. 지난해 4월 1일 기준으로 사립을 포함한 서울 지역 전체 초등교사 2만 9191명 가운데 남성은 3870명으로 13.3%에 그쳤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1-23 9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