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수도권 등 중부에 한파경보…행안부 “건강 유의”

오후 9시 수도권 등 중부에 한파경보…행안부 “건강 유의”

신성은 기자
입력 2018-01-23 13:22
업데이트 2018-01-23 13: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전국 곳곳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23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북서쪽 찬 공기의 유입으로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를 기록하는 등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진다고 밝혔다.  뉴스1
전국 곳곳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23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북서쪽 찬 공기의 유입으로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를 기록하는 등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며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진다고 밝혔다.
뉴스1
기상청은 서울·인천(옹진군 제외)·경기 24개 지역을 비롯해 수도권과 충청, 강원, 세종 일대에 내려진 한파주의보를 23일 오후 9시를 기해 한파경보로 대치한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대전, 충북 증평·진천·영동·옥천·보은·청주, 충남 서천·계룡·홍성·예산·부여·금산·논산·아산, 전북 임실·무주·진안·완주·장수, 경북 북동산지·영양평지·봉화평지·문경·청송·의성·영주·안동·예천·상주·김천·군위에도 한파경보가 발효된다.

또 울산과 부산, 대구, 경상 일대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돼 일부 동해안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혹은 아침 최저기온이 -15도 이하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발효된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할 때나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이 예상될 때 발효된다.

행정안전부는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노약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동파 방지와 화재 예방 등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