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서 동료 살해후 도주한 30대 검거

직장서 동료 살해후 도주한 30대 검거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18-01-29 13:29
업데이트 2018-01-29 13: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근무 시간 중에 직장에서 동료를 살해하고 달아난 30대가 범행 약 2시간에 검거됐다.
현재 이미지는 본 사건과 관련이 없습니다.
현재 이미지는 본 사건과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29일 살인 혐의로 A(3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남양주시 이패동에 있는 한 회사 창고 안에서 직장 동료 B(50)씨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고양시 쪽으로 차를 몰고 달아났지만,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행적을 추적한 경찰에 2시간만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평소 직장에서 인간관계 문제 등으로 갈등이 있었다는 주변 진술이 있지만, 정확한 살해 동기에 대해서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곧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