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세종병원 ‘안전부주의 정황’ 곳곳서 포착 전방위 수사

경찰, 세종병원 ‘안전부주의 정황’ 곳곳서 포착 전방위 수사

김태이 기자
입력 2018-01-29 11:26
업데이트 2018-01-29 11: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89명의 사상자를 낸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와 관련, 병원측 안전부주의 정황이 속속 드러나는 가운데 경찰이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한 전방위 수사에 착수했다.

경남지방경찰청 2부장(경무관 진정무)을 수사본부장으로 ‘밀양 화재사건 수사본부’를 꾸린 경찰은 화재 발생 나흘째인 29일 전담 인력 56명을 동원,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7일과 28일 화재 현장에서 벌인 두 차례 정밀 합동 감식 결과를 토대로 발화 지점(1층 응급실 내 탕비실)을 찾은 경찰은 화재 원인으로 추정되는 전기 배선 2개를 수거, 정밀 감식을 맡긴 상태다.

뒤이어 나머지 4개 층에서도 감식을 벌여 대규모 사상자를 낸 이유로 지목된 연기 확산 경로, 비상발전기 작동 여부 등을 살폈다.

경찰은 화재 시 정전 피해를 막고자 설치된 비상발전기가 사실상 가동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이런 부분이 사상자 증가에 영향을 줬는지도 확인 중이다.

병원 측이 일부 입원환자를 침대에 묶어 관리하고 있었던 점, 수 년 동안 불법 증축을 거듭한 점 등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형사 처벌 대상이 되는지 들여다 보고 있다.

이밖에 세종병원이 사실상 자체 소방점검을 했고 일부 점검에서는 누전 위험이 수차례 감지됐는데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는 등 안전에 소홀했던 정황도 중시하고 있다.

경찰은 이 같은 여러 문제점들이 실제 형사 처벌 대상이 되는지 관련 법도 면밀히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경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사람은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사망자 38명, 부상자 151명을 낸 최악의 참사인 만큼 책임을 규명하기 위한 병원 관계자들에 대한 본격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11시께 밀양경찰서 4층 대강당에서 수사 상황과 관련해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