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소방관 2명도 가족 잃어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소방관 2명도 가족 잃어

김태이 기자
입력 2018-01-29 15:38
업데이트 2018-01-29 15: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90명의 사상자를 낸 세종병원 화재 때 밀양소방서 소방관 2명도 가족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밀양소방서는 소속 소방관 2명이 이번 화재로 가족을 여의었다고 29일 밝혔다.

직원 1명은 세종병원에 입원했던 친할머니를, 또 다른 1명은 세종병원 간호사였던 처형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밀양소방서는 전 인력과 장비를 진화와 인명구조에 투입했다.

가족을 잃은 소방관 2명도 동료들과 함께 현장에서 불길과 싸웠다.

밀양소방서 직원들은 동료 가족의 부고를 전해듣고도 사고수습과 다른 구조·구급 활동이 이어지면서 제대로 문상조차 못하는 상황이다.

한 밀양소방서 소방관은 “동료와 슬픔을 함께 나누지 못해 안타까울 따름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