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도소 교도관들 상습도박 적발…대체 무슨 일이?

부산교도소 교도관들 상습도박 적발…대체 무슨 일이?

입력 2018-05-01 10:19
업데이트 2018-05-01 17:1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부산교도소 교도관들이 퇴근 후 한 식당에서 상습적으로 내기 도박판을 벌인 사실이 적발돼 징계를 받았다.
부산교도소 상습도박 (자료 이미지)
부산교도소 상습도박 (자료 이미지)
부산교도소는 최근 교도관 5명이 내기 도박을 한 사실을 적발해 징계하고 타 기관으로 전출했다고 30일 밝혔다.

부산교도소에 따르면 근무 경력 12~20년 정도의 고참 교도관 5명은 2016년 1월쯤 부산 강서구 대저동의 한 식당에서 식사비 내기를 위해 포커판을 벌였다.

하룻밤에 1인당 10만~100만원까지 판돈이 오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도박은 1년 4개월여 만인 2017년 5월까지 계속됐고, 급기야 한 교도관은 3000만원을 잃고 은행빚까지 졌다.

빚 독촉에 시달리던 이 교도관이 자진신고를 하면서 상습도박 사실이 드러났다. 부산교도소는 법무부에 이 일을 보고, 진상조사에 착수해 징계 절차를 밟았다.

부산교도소는 해당 교도관 5명에게 감봉 1~3개월의 징계를 내리고 타 기관으로 전출시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