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경찰 출석해 “진심으로 죄송”만 6번 반복

조현민, 경찰 출석해 “진심으로 죄송”만 6번 반복

입력 2018-05-01 11:03
업데이트 2018-05-01 11:0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물벼락 갑질’로 공분을 산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경찰에 출석했다.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피의장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로 출두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물벼락 갑질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피의장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로 출두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날 오전 9시 56분쯤 서울 강서구 강서경찰서에 검은색 세단을 타고 온 조 전 전무는 변호인인 부장검사 출신 박은재 변호사와 함께 내렸다. 조 전 전무는 검은색 구두, 정장, 티셔츠에 검은색 가방을 든 모습이었다.

조 전 전무는 포토라인에 서기에 앞서 익숙하지 않은 듯 두어 차례 몸을 이리저리 움직이며 설 자리를 찾는 등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초췌한 표정으로 포토라인에 선 그는 ‘유리컵을 던진 것과 음료를 뿌린 것을 인정하느냐’라는 취재진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고 허리를 2초가량 숙이며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밀쳤다고만 했는데 이는 갑질이 아니라고 생각하는지’라는 질문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고, 다른 질문에는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계속되는 질문에 같은 답변을 반복하다가 잠시 울먹이는 듯한 표정을 지으며 목소리가 떨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경찰서로 들어가기 직전 한 번 더 허리와 고개를 숙였다. 조 전 전무는 “죄송하다”는 말을 모두 여섯 차례 하고서 도착 2분 만인 오전 9시 58분쯤 조사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조 전 전무는 지난 3월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A광고업체 팀장 B씨가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소리를 지르며 유리컵을 던지고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참석자들을 향해 뿌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조 전 전무를 상대로 당시 문제가 됐던 광고업체와 회의에서 사람을 향해 유리컵을 던졌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