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놓고 경찰-시민단체 몸싸움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놓고 경찰-시민단체 몸싸움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18-05-01 16:50
업데이트 2018-05-01 16: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두고 경찰과 시민단체가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이미지 확대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두고 갈등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두고 갈등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가 1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를 시도하자 경찰이 시민단체 회원들을 강제로 분리, 해산 시키고 있다. 2018.5.1
연합뉴스
1일 오전 10시 45분쯤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하기 위해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인근에 모여든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회원 100여 명을 노동자상과 분리하는 작전에 돌입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노동자상 건립위 회원들은 전날 오후 10시 40분쯤 지게차를 지용, 노동자상을 옮기다가 경찰과 대치해왔다. 12시간 만에 경찰이 해산 시도를 한 것이다.

경찰이 시민단체 회원들을 강제로 분리, 해산하는 과정에서 시민단체 회원들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노동자상을 붙잡고 강하게 저항하는 시민단체 회원 20여명을 차례로 끌어내 경찰 통제선 밖으로 밀어냈다.

시민단체 회원들은 노동자상 설치를 원천봉쇄하고 강제 해산에 나선 경찰을 규탄했다.

해산 시도 10여분 만에 시민단체 회원들은 경찰 통제선 밖으로 밀려났다. 이후 경찰은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둘러싼 채 시민단체 회원들의 접근을 차단했다.

통제선 밖으로 밀려난 시민단체 회원들은 노동자상에서 30m 떨어진 도로 바닥에 앉아 강제 해산 규탄 구호를 외치며 경찰과 대치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시민단체는 직접 노동자상을 소녀상이 설치된 곳 인근까지 끌고 가다가 여러 차례 경찰과 충돌했다.

경찰은 영사관 100m 이내에서 집회나 행진을 금지하는 규정 등을 근거로 강제해산에 들어갔으며 연행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관계자는 “불법 집회 없이 노동자상을 설치하기 위해 모인 시민들을 무력으로 진압했다”며 “어떤 일이 있어도 노동자상을 설치하겠다”고 말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 30분쯤부터 일본영사관 인근 100m 밖 지점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시민단체 등 6천명이 참여하는 노동자 대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