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사람 없는 방향으로 유리컵 던진 사실은 있다”

조현민 “사람 없는 방향으로 유리컵 던진 사실은 있다”

입력 2018-05-01 19:20
업데이트 2018-05-01 20: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경찰 조사에서 “사람이 없는 방향으로 유리컵을 던진 사실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 확대
‘물벼락 갑질’ 의혹을 받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푹 숙인 채 “죄송하다”는 사과만 반복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물벼락 갑질’ 의혹을 받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전무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푹 숙인 채 “죄송하다”는 사과만 반복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1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조현민 전 전무는 이날 오전 경찰에 출석, 8시간 넘게 조사를 받으면서 지난 3월 16일 H 광고업체와 회의 도중 “회의장에서 대한항공 측의 사람이 없는 방향으로 유리컵을 던진 사실은 있다”고 진술했다.

다만 경찰은 종이겁에 들어 있는 매실음료를 뿌렸는지와 종이컵을 손으로 쳤는지 등 내용은 계속 조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현민 전 전무에 대한 조사는 이날 밤 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조현민 전 전무는 이날 오전 9시 56분쯤 서울 강서경찰서에 도착해 취재진 앞에서 모든 질문에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만 여섯 번이나 되풀이했다.

조현민 전 전무는 지난 3월 16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H 광고업체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을 하지 못 했다는 이유로 소리를 지르며 컵에 든 매실음료를 직원 2명의 얼굴에 뿌린 혐의(폭행)와 회의를 중단하도록 하는 등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현민 전 전무는 이날 변호인 2명과 함께 출석했고, 이 중 변호인 1명이 동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조사에서 대한항공과 H 광고업체와의 관계, 당시 회의의 성격, 참석자 현황 등 기초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조사는 점심시간을 갖기 위해 중단됐다가 이날 오후 2시쯤 재개됐다. 조현민 전 전무는 배달 도시락으로 끼니를 때운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

조현민 전 전무는 경찰의 질문에 적극 답변하고 있으나 변호인이 동의하지 않아 진술 녹화는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민 전 전무가 유리컵을 피해자들을 향해 던졌다면 특수폭행죄가 적용될 수 있다. 이 경우 피해자들의 처벌 의사가 없으면 처불이 불가능(반의사불벌죄)한 일반 폭행 혐의와 달리 무조건 처벌을 받게 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