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서 “김흥국 미투 폭로 내가 종용? 충격 받았다”

박일서 “김흥국 미투 폭로 내가 종용? 충격 받았다”

입력 2018-05-01 21:43
업데이트 2018-05-01 21: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박일서 전 대한가수협회 수석부회장이 김흥국에게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일서
박일서 SBS 캡처
박일서는 1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해 “김흥국이 내 멱살을 잡고 밀어냈다. 나보다 몸집도 크고 힘도 세다. 나이도 젊다. 내 팔을 잡고 누르며 끌어내는데 한번에 옷이 찢어졌다. 일방적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일서 측은 지난달 20일 대한가수협회 전국지부장 회의에 난입, 항의하는 과정에서 접촉이 있었고, 박일서는 김흥국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상해 및 손괴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 이에 김흥국 측도 “오히려 폭행을 당했다”며 맞고소를 진행하고 있는 상태다.

박일서는 김흥국이 미투 폭로를 뒤에서 조작하는 사람으로 자신을 지목한 것에 대해 “내가 폭로하지 않았다.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을 듣고 너무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협회를 만드는데 제가 일조를 했다. 마지막으로 회장을 하면서 협회를 정상으로 올려놓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나를 제명시킨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