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대입’ 10명중 8명 수시로 뽑는다…선발비중 역대 최고

‘2020년 대입’ 10명중 8명 수시로 뽑는다…선발비중 역대 최고

강경민 기자
입력 2018-05-01 10:41
업데이트 2018-05-01 10: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학종전형 비율도 소폭 증가…서울 15개 주요대, 수능전형 확대

고교 2학년생이 치를 2020학년도 대학입학전형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77%를 넘어서게 됐다.
이미지 확대
신뢰도 논란이 불거진 학생부 종합전형 모집 비율도 소폭 늘어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전국 198개 4년제 대학교의 ‘2020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주요사항을 1일 발표했다.

2020학년도 대입전형 전체 모집인원은 34만7천866명으로 2019학년도(34만8천834명)보다 968명 줄어든다. 저출산으로 학생 수가 계속 줄면서 대학 모집인원도 감소하는 추세다.

모집시기별로는 수시모집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77.3%인 26만8천776명을 뽑는다. 비율은 지난해보다 1.1%포인트 높아지고, 선발인원은 2천914명 늘어 역대 최대 규모다.

1997년 도입된 수시모집 비중은 2007학년도에 51.5%를 기록하며 정시모집 비율을 처음 앞질렀고, 이후에도 계속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이처럼 수시모집이 늘면서 정시모집 비중은 계속 줄고 있다. 2020학년도 정시모집 비중은 22.7%(7만9천90명)까지 낮아진다.

전형별로 살펴보면 학생부 위주 전형(학생부교과·학생부종합)의 중요성이 계속 커지는 모양새다.

2019학년도 대입 모집인원의 65.9%였던 학생부 위주 전형 모집인원은 2020학년도에 67.1%로 올라간다.

특히 신뢰도 논란이 큰 학종전형 모집인원은 8만5천604명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24.6%를 차지한다. 지난해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다만, 최근 교육부가 일부 상위권 대학에 정시모집 확대를 주문하면서 서울 주요 15개 대학의 학종전형 비율은 2019학년도 43.6%에서 2020학년도 43.7%로 소폭 늘고, 수능전형 비율은 같은 기간 25.1%에서 27.5%로 2.4%포인트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수시모집에 포함되는 논술 전형은 2019학년도와 같이 33개 대학에서 실시한다. 모집인원은 1천164명 줄어든 1만2천146명이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차상위계층 가구 학생, 농어촌 학생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대상으로 한 ‘고른기회전형’ 모집인원은 4만6천327명으로 2019학년도보다 2천956명 늘어난다.

지역인재의 대입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 역시 전체 모집인원의 4.6%인 1만6천127명으로 2천828명 증가한다.

이날 발표된 대입전형 시행계획 주요사항은 고등학교와 시·도 교육청에서 책자로 볼 수 있고, 7월부터 대입정보포털 ‘어디가’(www.adiga.kr)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