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식탁에 오른 ‘독도 새우’ 울릉해역에 대량 방류

한미 정상 식탁에 오른 ‘독도 새우’ 울릉해역에 대량 방류

강경민 기자
입력 2018-05-01 15:43
업데이트 2018-05-01 15: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소는 한미 정상 만찬 식탁에 올라 ‘독도 새우’로 잘 알려진 도화새우 12만 마리를 울릉해역에 방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미지 확대
‘독도새우’
‘독도새우’
연구소는 최근 국내에서 처음으로 도화새우 종자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울릉도·독도 해역에서 잡은 암컷들이 실내 수조에서 알을 낳게 하고 어린 새우가 부화하도록 했다.

새끼들이 1.5∼2㎝ 길이로 자라자 바다에 놓아 보냈다.

연구소는 도화새우가 최근 각종 요리 프로그램에 노출돼 수요가 급증하자 대량 종자 생산에 나섰다.

도화새우는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청와대 환영 만찬에 등장해 유명해졌다.

어획량이 적다 보니 한 마리 가격이 1만5천∼3만원 정도로 고가에 팔린다.

도화새우는 전체 몸길이가 최대 25㎝까지 자라는 대형으로 울릉도·독도 해역을 비롯해 베링해, 오호츠크해 등 수심 150∼300m에 비교적 수온이 찬 바다에 서식한다.

일반적으로 독도 새우는 도화새우와 독도 인근 깊은 바다에 사는 물렁가시붉은새우(일명 꽃새우), 가시배새우(일명 닭새우)를 통칭한다.

연구소는 2013년부터 물렁가시붉은새우 종자 생산을 시작해 매년 5만∼10만 마리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에 도화새우와 함께 5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원열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울릉도·독도 해역을 포함한 동해에서 고부가가치 수산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종자 생산과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