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대치 과정서 파손된 소녀상

[포토]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대치 과정서 파손된 소녀상

신성은 기자
입력 2018-05-01 19:51
업데이트 2018-05-01 19:5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일 오후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앞에 있는 부산 소녀상 의자 안전핀이 훼손돼 소녀상 두 발이 들리고 있다.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 시민행동은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문제로 인해 경찰과 시민단체간의 갈등이 극에 달했을 때 경찰이 자리 선점을 위해 밀고 들어오는 과정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밀려 소녀상이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