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버스 기사 평소 운전 험하지 않고 안전벨트 잘 매게 해”

“사고버스 기사 평소 운전 험하지 않고 안전벨트 잘 매게 해”

신성은 기자
입력 2018-05-01 21:59
업데이트 2018-05-01 22: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영암 미니버스 사고 부상자 당시 상황 진술

이미지 확대
1일 오후 5시 21분께 전남 영암군 신북면 주암삼거리 인근 도로에서 25인승 미니버스가 코란도 승용차와 충돌한 뒤 가드레일을 뚫고 도로 아래 밭으로 추락했다. 버스에는 총각무 수확 작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할머니 14명과 운전자 등 15명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탄 8명이 숨졌다. 사고현장에 주인 잃은 고무신과 유리파편이 흩어져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 5시 21분께 전남 영암군 신북면 주암삼거리 인근 도로에서 25인승 미니버스가 코란도 승용차와 충돌한 뒤 가드레일을 뚫고 도로 아래 밭으로 추락했다. 버스에는 총각무 수확 작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할머니 14명과 운전자 등 15명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탄 8명이 숨졌다. 사고현장에 주인 잃은 고무신과 유리파편이 흩어져 있다.
연합뉴스
8명이 숨진 전남 영암 버스 사고에서 다친 박모(82·여)씨는 사고 당시 자신은 “안전벨트를 맸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탑승객들의 안전벨트 착용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버스기사가 평소에 운전을 험하게 하지 않고 안전벨트도 잘 매게 한다”고 전했다.

1일 소방당국이 경상자로 분류한 박 모(82·여) 씨는 나주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으며 사고 당시 상황을 묻는 기자들에게 이렇게 밝혔다.

버스가 도로를 벗어나 가드레일을 뚫고 추락한 과정에 대해서는 “기억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함께 버스에 탔던 사람들도 안전벨트를 맸는지 묻는 말에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21분께 전남 영암군 신북면 주암삼거리 인근 도로에서 이모(72)씨가 운전하던 25인승 미니버스가 이모(54·여)씨가 몰던 코란도 승용차와 충돌한 뒤 가드레일을 뚫고 도로 아래 3m 밭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 이씨와 영암 미암면에서 무 수확 작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임모(76.여)씨 등 버스 승객 8명이 숨졌다.

박 씨를 비롯해 함께 버스에 타고 있던 7명은 중경상을 입고 광주와 전남지역 병원 여러 곳으로 분산 이송됐다.

사고는 미니버스가 편도 2차로를 주행하던 도중 1차로로 가던 코란도 차량과 충돌하면서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충격으로 미니버스가 우측 가드레일을 뚫고 도로 옆 밭고랑으로 떨어졌다.

밭으로 추락하면서 가로수와 가로등을 추가로 들이받은 탓에 인명 피해가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